파리 메종 & 오브제(20-24, 2017) _ SILENCE 이후의 이야기

프랑스 홈 데코레이션 박람회 메종오브제가 2017년 1월 20일부터 24일까지 파리 노리 빌뺑뜨 전시장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앞서 계속해서 이야기했듯 지금까지 특정 주제에 대해 특별관을 진행했던 메종 오브제의 2017년 1월 메인 테마는 SILENCE였다. 인테리어와 SILENCE - 전혀 상관 관계가 없어 보이는 것 같은데, 특별히 주제 선택에 관한 좀 더 구체적인 이유 등에 대한 궁금증이 있어 이에 대해 더 알아보는 기회를 가져보도록 했다.

지금까지 일년 동안 MAISON & OBJET Observatory에 있는 3명의 트렌드 컨설턴트가 공동작업을 통해 쇼 테마를 번갈아 조사하는데, Inspirations Forum (Hall 7)에있는 Inspirations Space의 시나리오는 Elizabeth Leriche가 디자인하였다. 그녀에게 5가지 질문을 통해 2017년 메종오브제의 트렌드에 대해 알아본다.


SILENCE is the theme of the upcoming January 2017 MAISON&OBJET PARIS.
For four seasons now, the three trends consultants sitting on the MAISON&OBJET Observatory take turns exploring the show’s theme, the result of collegial work carried out throughout the year. The scenography for the Inspirations Space, located in the Inspirations Forum (Hall 7), will be designed by Elizabeth Leriche. The Forum will also house the Bookshop-Café, designed by Vincent Grégoire, from the trends agency NellyRodi, with the same theme; it will display a selection of books illustrating the theme.
Lastly, the Conference Space will provide perspective on the theme and recontextualise the concept within the greater scheme of current trends. A haven from the roaring crash of words and images, silence lessens the impact of a crazed, busy and loud era. Home is where we find the quiet we long for, where we quench our growing thirst for serenity. Lifestyle and trends go for the silent treatment. Beauty parts with the superfluous, useless ornamentation, and centres entirely on the quest for what is essential. Lighter materials, geometric abstraction, transparency, halo patterns, thread-like structures, ethereal hues, black and white; those are the rules of formal silence.

Uncluttered, simple, archetypal shapes allow our minds to wander off into contemplation and find some rest. Emotional, discreet and elegant objects restore our inner peace. Please do not disturb this poetic and sensuous, harmonious and luxurious minimalism.

 

5 questions asked to Elizabeth Leriche
Scenographer for the Inspirations Space
MAISON&OBJET PARIS January 2017

 

이번 시즌의 주제가 SILENCE가 된 이유는 무엇인가요

How did SILENCE come to be this season’s theme?


SILENCE는 지금까지 MAISON & OBJET Observatory가 일반적으로 탐색코자 택한 주제와는 좀 더 사회적 도전에 밀접한 관련을 갖고 있습니다. 이미지-연결의 영향이 점차 커지고 있는 사회에서 그 모든 것에서 벗어나는 명백한 필요성이 존재합니다. 그러나 이에 대한 구체화가 쉽지 않습니다. 지난 수년 간 가벼운 소재와 미니멀리즘의 등장을 통해 파악할 수 있듯, '경향'이란 이미 휴면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추세들은 단순함과 근본적 가치의 부활에 대한 절실한 필요성을 예고하는 초기 신호가 있었고, 이제 역설적 시대의 전정한 사치를 구성코자 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이런 필요성을 조사했죠. 유럽인들은 점점 더 침묵을 추구한다고 말합니다. 이제 우리가 침묵의 두려움을 버릴 시간입니다.  

This new theme can come as a bit of a surprise: it is more closely related to societal challenges than other themes that the MAISON&OBJET Observatory have usually chosen to explore. But it quickly became an obvious choice. In a society where the impact of images and connections is increasingly overwhelming, there is an indisputable need for a break from all of that. As it turns out, it is not easy to materialise it. This trend was already dormant, as evidenced by the rise of lighter materials and minimalism, which we have been noticing for the past few seasons. These trends
were the early signals that heralded this vital need for simplicity and the resurgence of fundamental values, which now constitute true luxury of our paradoxical era. In order to delineate the contents of the theme, we have investigated this need: Europeans say they increasingly seek silence.
In the early stages of our research, we read a lot of books on this topic, including for instance Alain Corbin’s wonderful Histoire du Silence. “Silence is not merely the absence of noise”, he writes. “It is all but a forgotten notion nowadays. Our auditory marks have been distorted, diminished, they are no longer sacred
(…). The intimacy of a place – a bedroom and the objects that inhabit it, or a home – used to be defined
by the silence that prevailed there.” It is time we lost our fear of silence!




SILENCE란 주제를 설명하기 위해 무엇을 선택했나요?

What did you choose to display to illustrate the theme of SILENCE?


침실에서 방문객들은 Georges de La Tour를 보게 됩니다. 그리고 한국의 디자이너 김혜원 (Heewon Kim)이 아이패드로 연주한 어둠속에서 타오르는 촛불 하나가 만드는 명암의 영상을 보게 될 것입니다. 이러한 예는 역사적이면서도 디지털의 고려 사항들이 뒤섞인 예입니다. 밤이란 침묵을 요하죠. 그러나 침묵이 두려움을 이끌어 내서는 안되는 것입니다. 침묵을 불안의 근원으로 봐서는 안됩니다. 반대로 이 곳에서 방문자들은 조용한 관조를 기반으로 한 안락함을 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침묵은 중요합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과 평화롭게 지내고 있습니다. 아름다움을 고려하면서 자신을 재발견하는 것은 위안이 되는 느낌일 것입니다.  

In a bedroom, visitors will gaze at a painting by Georges de La Tour. They will watch a chiaroscuro video of a candle blazing in the dark played on an iPad, by Korean designer Heewon Kim. This example combines historical and digital considerations. Night calls for silence. But silence must not elicit fear, it should never be seen as a source of anxiety. On the contrary, visitors will find comfort in the silent contemplation of archetypal, smooth and simple objects carved from white marble: a perfect way of unwinding, of shedding off the woes of our everyday life. However, our intention here is not to sound the alarm; the message is a very positive one. Quiet and balance are the products of solutions we devise for ourselves. Silence is crucial, for the meditation it allows, the perspective we gain.
The time we take for ourselves is the secret to our own balance. It is a state where two forces, sometimes contradictory forces, cancel each other out and we reach a point of harmony that we all yearn for, where we are at peace with ourselves.
Rediscovering oneself while contemplating beauty is a comforting feeling. The installation we will present is an ode to wellness, a place of peace and serenity, a soothing journey to the happiness that balance and self-awareness bring us. A heaven unlocked by silence

 

이 영감의 공간에서 주제를 설명하기 위해 당신이 상상한 여정이 있다면 설명해주시겠어요?

Could you elaborate on the itinerary that you have imagined to illustrate the theme within this Inspirations Space?


우리 이야기는 이미지로 포화된 느낌을 보여주는 방에서 시작되어야할 것 같습니다. 비디오 디스플레이, 텔레비전 스크린으로 뒤덮인 방을 들어가자마자 방문자들은 침묵 속에 잠기고 더 많은 귀중함을 찾아 가기 전에 엄청난 소리의 충돌에 직면하게 됩니다. 이 곳에서 세계 곳곳의 소리, 차 경적 소리, 치명적인 소리와 충돌하는 물건의 폭발 소리로 둘러싸여져 있다가 복도를 통해 다른 방으로 탈출하게 되죠. 이 곳에는 그들의 눈앞에는 침묵이라는 단어  the E가 수평선으로 벽을 가로질러 펼쳐지죠. 실제로 이 곳에서는 귀마개를 방문객에게 제공합니다. 플라스틱 예술가 Dominique Blais가 설치한 "트라우마 (Traumas)"는 의학적 조건-귀울음, 귀에 불쾌감을 주는 소리, 침묵 속에서 나타나는 병리현상 등을 탐험하게 합니다. 이런 방들의 연속에서 방문객들은 백일몽을 꾸며 침묵의 고급스러움을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이 여행 일정은 조용한 장소라는 완벽한 예가 될 서점에서 끝납니다. 이 곳은 하얀 책으로 가득차 있는데 이는 도예의 장인들이 손수 만든 책들입니다. 

It seemed obvious to us that the beginning of our story would have to be a room that exemplified this feeling of
being saturated with images. Upon entering the room covered with video displays and television screens, visitors
are immediately confronted with the formidable crash of sound, before they move on to be immersed in silence
and find out how valuable it is. So, at the beginning, we are surrounded by sounds from all corners of the world, a clamour of car horns, an explosion of objects that collide with a thunderous roar. A chaotic mosaic that depicts the life we are increasingly subjected to everyday; an almost unbearable existence.
Visitors are then expelled through a corridor and escape to another room. Before their eyes, the word silence – the E is missing the horizontal line – unfurls across the wall. To add the element of humour and anchor the installation in reality, earplugs are made available to visitors. “Traumas”, an installation by plastic artist Dominique Blais, explores a medical condition: tinnitus, an unpleasant ringing in one’s ear, a pathology that manifests in silence. A succession of rooms and recesses helps visitors reach a state where they can daydream, engage in introspection and feel the luxury of silence, where they’ll find an opportunity to listen to themselves.
The itinerary ends with the bookshop – the perfect example of a silent place –, filled with white books, each with a white object between its pages, all hand-made by master ceramicists.

 

당신을 침묵을 예찬하시는데요. 침묵이 자체의 언어가 있나요?

You celebrate silence. Does silence have its own language?

형식적인 침묵은 다른 방식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어쿠스틱폼으로 뒤덮인 방에서 Cécile Le Talec의 비디오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는 완벽한 침묵 속에서 음악을 연주하는 침묵하는 피아니스트를 보여주죠. 이야기는 움직임을 통해 전달되고 손의 표현력에 카메라는 초점을 두고 있으며, 손만이 전하는 침묵의 언어로 발화되고 있습니다. 그 다음 방문객들은 헤드폰을 써야 하는 방으로 이동하여 청취에 익숙해지지 않은 소리를 듣게 됩니다. 침묵이란 또한 평온함의 개념을 전달합니다. 덴마크 예술가  Grethe Sørensen (Maria Wettergren Gallery)의 비디오가 우리를 내면의 세계로 안내합니다. 그리고 Glas Italia의 Nendo가 제작한 투명하고 착색된 결정체로 만든 책장을 통해 시간의 개념과 느린 지각에 대한 개념에 대해 의문을 제기합니다.
장소 전체가 일시 정시와 장면을 재고하고 시간의 흐름을 직접 느낄 수 있는 초대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작가 Matteo Gonet은 마술사입니다. 그는 구름을 가라앉히는 방법을 발견했습니다. 묵상의 유일한 기쁨을 위해 디자인 된 한국의 달 항아리는 완벽하게 닦는 브러쉬이고 일본의 전통차 만들기 행사에 사용된 목재 식기들도 보여줍니다.
침묵에 의해 불러일으킨 센세이션은 강하고 깊습니다. 이는 우리의 가장 깊은 자아에서 뿌리를 찾고 아주 단순하게 평온함과 행복의 관문을 제공합니다. 

Formal silence can manifest in different ways. In a room with walls covered with acoustic foam, visitors will discover a video by artist Cécile Le Talec. It shows a mute pianist playing a piece of music, in perfect silence. The story is told through movement, with the camera focusing on the expressiveness of the hands, which speak their own silent language. Then visitors move on to a room where they can put on headphones and listen to sounds we are no longer accustomed to hearing. Silence also conveys the idea of serenity. A video by Danish artist Grethe Sørensen (Maria Wettergren Gallery) immerses us into an inner world.
The notion of time and our perception of slowness are questioned through a bookcase made from transparent, coloured crystal – Deep Sea, by Nendo for Glas Italia – which consists in stacked slabs of glass that create a gradation of blues. Visitors will also find some mysterious objects, such as a selection of handblown glass vases.
The whole place is an invitation to pause and take stock of the scenography, to let oneself feel the passing of time. Around the central space, eight recesses, each housing a piece, give visitors the chance to become intimate with the objects on display.
The artist Matteo Gonet is a magician: he found a way to trap clouds. A traditional Korean moon jar, designed
for the sole pleasure of contemplation, brushes with perfection. Another recess shows wooden utensils
used for the traditional tea-making ceremony in Japan.
In yet another, a blurred halo evokes the idea of disappearance, snow and ice. The sensations brought on by silence are strong and deep; they find their roots in our innermost selves. They are quite simply put the gateway to serenity and happiness.



침묵의 세계를 통과하는 이번 여행에서 우리 삶을 개선시키기 위해 전시관람 시 어떤 오브젝트를 염두해 두어야할까요?

From this journey through a land of silence, what objects should we keep in mind to improve our lives?



디자이너 Pierre-Emmanuel Vandeputte가 제작한 숨바꼭질 부스가 있는데, 이는 사용자들은 앉을 수 있는 의자가 달린 밝은 색의 목재 구조인데 펠트로 덮여 있습니다. 그것은 당신 자신의 집이나 그 주변에서 사생활을 찾을 수 잇는 멋진 해결책입니다. 동시에 Buzzispace를 위해 만든 Alain Gilles의 작품도 눈여겨 보십시오. 요즘 사용가능한 풍부한 단열솔루션이도 있고 대부분 목합소재로 만들어져 다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The Nascondino booth, by designer Pierre-Emmanuel Vandeputte, a sort of light-coloured wood structure with a stool, where users can sit, enveloped by a felt blanket. It is a wonderful solution to find some privacy inside your own home or around others. The same goes for the pieces Alain Gilles created for Buzzispace. There is an abundance of insulation solutions available nowadays, most made from composite materials, for greater versatility.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