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커를 개조한 지하 박물관-[ BIG ] subterranean museum

덴마크 회사 BIG은 제2차 세계 대전 중 독일군이 설치한 나치 벙커를 사면의 선형 통로를 절단하여 '보이지 않는 박물관'으로 만들었다. 이번 디자인은 Tirpitz Bunker의 새로운 전시공간이 되었다.
네 개의 날씬한 조각들은 벙커 옆 작은 둔덕을 통과하는 통로가 되고, 중심으로 교차한 이 길은 빛이 가득 채워진 안뜰이 되었다. 6미터 높이의 창문은 자연광을 지하 전시공간까지 통과할 수 있게 한다.

BIG creates subterranean museum by carving channels into dune by Nazi bunker

Danish firm BIG has built an "invisible museum" in Blåvand, Denmark, by cutting linear passageways out of the sand dune beside a bunker built by German forces during the second world war.

BIG's design creates new exhibition spaces for the Tirpitz Bunker, which already housed a small museum.

The four slender slices channel through the dune beside the bunker, forming passageways. They intersect in the centre, creating a light-filled courtyard that creates a new heart for the Tirpitz Museum.

Six-metre-tall windows form the elevations of the four separate blocks, created by the cuts to allow natural light to penetrate the underground exhibition spaces.



from dezee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