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대안학교 비트라 [ Rosan Bosch ] Vittra Telefonplan

어떻게 하면 벽의 구획이 없는 학교를 만들 수 있을까?
스웨덴 비트라는 일반적으로 행해지는 정규수업과 교실을 만들지 않고
특성화된 교육 프로그램과 개인별 레벨에 맞는 그룹핑 수업으로
플렉시블한 교육을 진행한다.
이것은 정해진 틀에 학생들을 짜 맞추는 것이 아니라
학생들의 생활 속에 교육을 짜 맞춘다.
-이렇게 밀착된 교육은 일방향적인 지식 전달의 시간이 아니라
생활의 한 조각과 같이 체험으로 습득되는 앎이된다.-
아이들, 학생들이 편안하며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공간은
그들에게 놀이터 이자 학습의 장으로써 다양한 레벨공간
소그룹 스터디가 가능한 부스 그리고 테이블의 배치로
이루어진다. 또한 디지털 패러다임에 발맞추어 구성된 교육 프로그램은
디지털 디바이스를 통하여 학생들이 원하는 장소에서 시청 할 수 있도록 계획되었다.

공간을 모듈화하고 유닛화하는 것은 근대현대적인 생산방식에서 최대한의
효율을 위한 방식으로 인식되고 행해졌다.
하지만 패러다임은 변했다. 창조적인 인식의 전환이 세상을 바꾸는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우리는 더이상 컨테이너 벨트에서 나사 조이는 삶을 원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선택은 분명하다. 생활을 바꾸고 그 생활을 지배하는 공간을 변화시켜라.

reviewed by SJ


How do you create a school without any walls? In the 30 schools of the Swedish free school organisation Vittra there are no classes or classrooms – instead, the students are taught in groups according to level based on the school’s pedagogical principles of ’the wateringhole’, ’the show-off’, ’the cave’, ’the campfire’ and ’the laboratory’ – didactic approaches that create different types of learning and teaching situations. In Vittra, they do not believe in regular classes and the school organisation’s vision is to create an everyday for the individual students where individual development, a living cultural work and challenging learning environments are most important.


Architects: Rosan Bosch
Location: Hägersten, Stockholm,
Project Year: 2011
Project Area: 1900 sqm
Photographs: Kim Wendt



In connection with the establishment of a new Vittra school in Stockholm, Telefonplan, Ltd. has created the school’s interior with spatial divisions and significant custom design. The interior takes it point of departure in Vittra’s pedagogical principles and serves as a pedagogical tool for development in the everyday of the school. Instead of classical divisions with chairs and tables, a giant iceberg for example serves as cinema, platform and room for relaxation, and sets the frame for many different types of learning. Moreover, flexible laboratories make it possible to work hands-on with themes and projects.



The design and interior is accustomed to Vittra’s active work with digital media and a generally digitalised didactic where the children’s laptops are their most important tool in the everyday – whether they are sitting, lying or standing up when working. At Telefonplan, challenging custom design, pedagogical zones and room for the individual student have created a space for differentiated learning in a school where the physical space is the school’s most important tool in their everyday and pedagogical development.



The results of the project have after the project’s implementation been formulated into a design manual, and will in that sense set precedence for the interior design of Vittra’s other schools in Sweden.




from  archdaily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

  • 2012.02.02 18:54

    이글을 보다보니... 기적의 도서관이 생각이 납니다.

    어쩌면 건축을 배우면서... 모듈을 배우면서... 생각의 틀을 이미 고정시켜놓고 시작을 해왔었지 않나 싶습니다. 틀을 깨야 할텐데... ^^;;;...

    • 2012.02.02 19:28 신고

      공간은 우리의 삶을 지배합니다. 그것을 생각하면 우리가 너무 소홀히 생각하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