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과의 공생, 복합건축 [ Bruno Gaudin ] mixed-use building

반응형


주변 지역 및 도시환경의 통합, 조우는 아치벨 헤비타트 사옥의 지향점이며, 이릍 통해 확보된 건축환경은 주변지역과의 공생을 위한 지속가능한  디자인으로 구현된다. 먼저 가로환경과의 조우를 위해 입면 디자인은 밝고 경쾌한 컬러풀 글래스 패널과 모던하며 심플한 석재; 화강석으로 패턴, 디자인 된다.

지붕면에 설치된 천장, 높은 층고, 대형창은 내부에 계획된 대형 보이드 스페이스, 중정과 함께 워크스페이스 유닛을 비롯한 각 개실 깊숙히 자연채광과 환기를 도와주며 지속가능한 내부환경을 완성한다. 주변 지역의 다양한 공용시설을 포함하는 복합건축환경은 외부로 열린공간, 내부로는 소통공간이 연출, 통합된다. 이를 통해 도시와 건축은 공생한다.


reviewed by SJ



Bruno Gaudin’s Rennes development comprises a mixed-use programme combining local public facilities and Archipel Habitat head offices.

The aim was to design a major public space, also home to the Communauté de la Métropole Rennaise.



Archipel Habitat Head Office and District Civic Centre , ZAC Clémenceau, Rennes, France
Program: mixed-use building
Architect: Bruno Gaudin
Associated architect: Benoit Gautier
Client: Archipel Habitat
Area: 8535 sqm
Completion: 2013


The granite facade blends with the street paving, complemented by glass panels that create a bright and colourful scheme. The monolith opens into an inner courtyard that illuminates all the internal spaces and helps develop a simple and clear-cut layout.

A glazed roof crowning the full-height central hub of the scheme infuses natural light into the innermost areas and although modular, the workspaces benefit from great height and large windows, with carefully developed construction details that make them far from boring.



from  domusweb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