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을 닮다, 공장 프로젝트 [ Barkow Leibinger ] Production Hall Trumpf Hettingen

반응형


독일 남서부, 매력적인 전원마을 헤팅엔에 위치한 공장 프로젝트는 풍부한 자연환경을 건축공간에 투영한다. 그리고 다시 반사시켜 자신만의 고유한 아이텐티 캐릭터를 구현한다. 자연시스템을 통합한 건축환경은 이중사선 패턴을 공장의 외형을 디자인하는 주요한 모티브로 차용, 역동적인 시퀀스를 연출한다. 특히 공장 내부 깊숙히 자연채광을 유도하는 북측 파사드는 자연으로 열린 전창시스템을 사용 생산라인과 플렉서블 오피스, 워킹 스페이스의 거주환경을 보장한다. -내부의 유연한 오픈플랜은 철골프레임으로 계획된 무주공간의 도움으로 가능하다.- 여기에 리드믹컬한 공장 측면 디자인은 인근에 위치한 단독주거의 박공지붕을 차용함으로써 마을과 대화하는, 자연에 응답하는 시퀀스를 연출한다. 이와같이 디자인된 공장은 새로운 랜드스케이프를 형성, 자연과 건축환경 사이에 시너지를 발생시킨다.



reviewed by SJ


Berlin-based architecture studio Barkow Leibinger carried out the design of 3400-sq-m of additional manufacturing facilities for a leading high-tech company in Hettingen, a charming village in the southwestern part of Germany.

Though the factory is nestled in the heart of beautiful landscapes, its design – boasting clean and crisp lines – smoothly frees and distinguishes itself from its picturesque setting.

The roof comprises a series of ridges with dual pitches and integrates natural systems. The north-facing surfaces are glazed in order to admit natural light deep into the factory. Holding a production hall and flexible office and working spaces, the steel-framed building follows an efficient and straightforward organisation.  

While creating a rhythm across its long facade, an angular glass and corrugated-metal surface allows for the structure to relate to a more suitable scale for the area, as it clearly recalls the neighbouring single-family houses. The German–American practice managed to stage a coherent dialogue between the industrial coldness and elegant severity of such a building with its natural surroundings. The factory creates a new landscape which succeeds in promoting a beneficial synergy between natural and built environments.





from  frameweb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