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Ankara 오피스 타워-[Anmahian Winton Architects-Ankara Office Tower]


타워 자체는 표현의 선명함에 의해 구별됩니다. 단순하고 기하학적 인 유리 부피가 무성한 풍경 속에 펼쳐진 대규모의 수평 루버를 쌓아 놓았습니다. 지상 층에서 로비, 리셉션 및 카페는 규모, 인클로저 및 라이트 레퍼런스 지역 문화의 공용 공간을 제공합니다. 구멍이 뚫린 외관의 스크린이 카페를 둘러싸고 있으며, 전망을지도하고 프라이버시를 창조하는 전통을 반영하고, 반투명 한 대나무 "벽"에 인위적으로 대응합니다.

타워의 혁신적인 클래딩 시스템은 가변 단면이있는 수평 외벽을 사용하여 연중 운영 효율성을 극대화합니다. 그들의 미묘하게 굴절 된 프로파일은 타워를 감싸면서 연속적으로 이동하여 관객의 시각에 따라 변화하는 패턴을 만듭니다. 커튼 월에 통합 된 내부 목재 루버 - 기계적으로 작동하지만 수동 오버라이드 - 임차인은 작업 공간 내에서 개별 일광 제어를 제공합니다. 그들은 눈부심을 완화하고, 간접 조명을 인정하고, 전망을 유지하면서 나무의 따뜻하고 질감있는 특성을 사무실 환경에 도입합니다.

그 결과는 환경 적으로 반응하며 까다로운 세입자 집단의 작업 환경을 충족시키고 도시의 새롭게 확장되는 지역에서 프로젝트의 건축 영향 및 영향력을 향상시키는 동적 외관 시스템입니다. 이 혁신적인 벽면 조립은 건물 주변을 돌아 다니며 하루 종일 진행되는 동안 관찰자를 끌어 들이고 호기심을 불러 일으키는 변형 효과를냅니다. 조각 외장 멀리언은 태양의 위치와 보행자의 관점에 따라 다른 패턴을 만듭니다. 목재 요구 사항이 실내 요구에 따라 열리거나 닫히기 때문에 타워 자체는 투과성 또는 반사성으로 나타나 사용 내역 및 활동을 나타냅니다.

The Ankara Office Tower is a fourteen-story office building in Ankara, Turkey, that serves local and international high tech companies engaging with leading universities and research institutes in the nation’s capital. Urbanistically, the project plays an important role in a rapidly developing area west of Ankara’s old city centre, knitting together a transit corridor, a pedestrian underpass, an emerging mixed-use neighbourhood, and new commercial areas. In response to this immediate context, the building is set back from the highway, making space for a bamboo grove that buffers a habitable urban garden and provides a much-needed pedestrian connection between the transportation node and the adjacent neighbourhood.


Architects: Anmahian Winton Architects

Location: Ankara, Turkey

Area: 250000.0 ft2

Project Year: 2017

Photographs: Florian Holzherr

The Tower itself is distinguished by clarity of expression: a simple, geometric glass volume encasing a stack of large-scale, horizontal louvres, set in a lush landscape. At ground level, the lobby, reception, and a café provide public spaces whose scale, enclosure, and use of light reference regional culture. A perforated exterior screen surrounds the café, reflecting traditions for guiding views and creating privacy, and providing a man-made counterpart to the adjacent, semi-transparent bamboo “wall.”


The Tower’s innovative cladding system employs horizontal exterior mullions with a variable section, to maximize year-round operational efficiency. Their subtly inflected profiles successively shift as they wrap the Tower, creating a pattern that changes depending on the viewer’s perspective. Interior wood louvres integral to the curtain wall—mechanically operated but with manual overrides—give tenants individual daylight control within their workspace. They mitigate glare, admit indirect light, and maintain views while introducing wood’s warm, textural qualities to the office environment.


The outcome is a kinetic facade system that is environmentally responsive, satisfies the workplace preferences of a demanding tenant cohort, and enhances the project’s architectural impact and influence in a newly expanding area of the city. Over the course of the day and as one move around the building, this innovative wall assembly produces a transformative effect, drawing the observer in and evoking curiosity. The sculptural exterior mullions create different patterns, depending on the sun’s position and the pedestrian’s perspective. As wood louvres open or close according to interior needs, the Tower itself appears either permeable or reflective, revealing patterns of use and activity within.


from archdaily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