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렉티브 오리가미 설치물 [ joseph wu ] jelly swarm_ interactive origami lighting installation

반응형

종이접기에서 시작된 '오리가미'는 2차원의 부재를 3차원의
형태로 구현함으로써 새로운 설치미술의 한자리를 잡는다.
특히 디지털시뮬레이션을 통한 오리가미의 방법론은 패러메트릭 디자인과
결부되면서 다양한 형태를 만들어 낸다.
그중에서도 해양세계로 우리를 인도하는 '제리 스왐' 프로젝트는
캐나다에 위치한 뱅쿠버 아쿠리움의 '일루미네센스' 프로그램 중
 파빌리온의 형태로 계획되었다.

이것을 가능케 하는 패브릭케이션은 디지털 시뮬레이션을 통하여
검증된 94개의 모듈 유닛을 알루미늄 판재를 이용하여 제작함으로써
가능해 졌다. 이와 같이 사람의 직관과 아티스트적 기질에 의해 구현되던
설치미술의 경계는 모호해 지며 없어지고 있다.
여기에 방문자들과 쌍방향 인터렉티브하는 해파리의 LED 프로그램은
감상에 공간에서 커뮤니티의 공간으로 변화시킴으로써 공간의 다양성을 준다.

건축과 디자인 그리고 예술의 경계는 점점 무너지고 있다.
무너진다는 개념보다는 혼합되고 발전하며 새로운 장르를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이 지금의 현실이다. 어쩌면 디지털과 아날로지의 경계를
이어주는 사람이 지금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사람일지도 모르겠다.

reviewed by SJ


'jelly swarm' is an interactive lighting project created by vancouver-based tangible interaction who works in creating sensory installations which stand as participatory experiences. the piece is comprised of ninety-four 'jellies', each made from laser cut and scored Tyvek® that is then carefully hand-folded by origami artist joseph wu. the ninety-four unit, all illuminated from within by an LED module, are suspended from a reflective aluminum structure which reflects patterns of color and light onto the surrounding space.




project credits:
concept: alex beim & joseph wu
design: reynaldo tortoledo & alex beim
design assist: pam troyer & kenji rodriguez
engineering consultant: leigh christie
jelly design & fabrication: joseph wu
programming: reynaldo tortoledo & pablo gindel
electronics: dong yang & mike manning
structure fabrication: burak ataman (flexyshop)
plinth fabrication: ken sullivan at vancouver aquarium
installation: TI team & don knudson (vancouver aquarium)
electrical: evan maxwell (vancouver aquarium)
production: andy meakin
commissioned by: rebecca eames at the vancouver aquarium


installed within the pacific canada pavilion gallery at the vancouver aquarium, the work is part of the institution's holiday program 'luminescence' which invites guests to witness and learn about the light phenomena which lives in the deepest part of our seas. 'jelly swarm' has been developed to imitate, the natural and reactive behaviours of bioluminescent jellyfish which glow when they have been disturbed. within the exhibition space,
when visitors move their hands across plinth-mounted touchscreen interfaces, their actions cause the jellies to respond. if left alone, the origami forms, individually programmed, interact with their closes neighbours, resulting in generative luminescent displays.




from  designboom
728x90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