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드마크 스케일과 휴먼스케일 사이 [ Donaire Arquitectos ] Almonte Theatre in Huelva

깊게 빨려들어가는 심볼리즘 디자인은
거대한 뷰파인더를 만들어
외부공간과 확장을 꾀한다.

기존의 와인창고는 건축가의
대비와 대조의 디자인코드로
빛, 재료 그리고 공간을 이용하여 새롭게
문화공간으로 재탄생 되었다.

외부와 내부, 오래된것과 새것, 랜드마크스케일과

휴먼스케일 등 이와같이 각각 상치되는

요소를 가지고 발란스를 유지하면서
디자인한 건축가의 능력이
참으로 대단하다.
또한 발란스를 유지하는
틈사이로 끼어 들어 각 공간과
요소를 중재하며 하나의 스토리로
풀어내는 커다란 공간의 힘은
건축가의 능력을 한번 더 보게한다.

휴먼스케일과 랜드마크스케일의
경계를 넘나들며 조화롭게
풀어낸 공간감과 메싱감은
보는 이에게 건축가의 힘을
느끼게 해주는 커다란 힘으로 작용한다.

|         당신의 생각은 어떻습니까?          |
|  눈대신 댓글박스에 손가락을 올리세요.  |
|    당신의 댓글이 오사를 살찌웁니다.      |


The building is located on the site of an old winery. It has the challenge of integrate the existing old buildings, declared as cultural interest, and being part of a cultural complex of a total of three buildings and a common space. This space turns into the main place of the town and an important meeting area.


An opportunity to work on light, material and space. The path chosen to work on these concepts, is the contrast. Contrast between outside and inside, between old and new, including a monumental scale and human scale. And the journey as the thread that sews and explains the intervention. A large area covered with large proportions and controlled height works as a high threshold. A monumental scale lobby welcomes the visitor showing the scale of a public building.


Architects: Donaire Arquitectos
Location: ,
Project Team: Jesús Núñez Bootello, Carmela Domínguez Asencio, Tibisay Cañas Fuentes, David Rapado Moreno, Ignacio Núñez Bootello, Beatriz Hacar Hernández, Delia Pacheco Donaire, Pablo Baruc García Gómez, Celine Nelke
Engineering: Javier Drake Canela, Guillermo Márquez Villanueva, Alfonso Buiza Camacho
Constructor: Procondal S.A.
Project area: 3,265 sqm
Project year: 2004 – 2010
Photographs: Fernando Alda, Javier


from  archdaily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