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멜버른 로얄 칠드런 병원 [ Büro North & Jane Reiseger ] The Royal Children’s Hospital Melbourne

반응형


아이에 눈높이에 맞춘 사인체계는 기존 사인체계에 비해 45% 이상 시간 단축의 효과를

가져오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병원의 퍼블릭 로비가 위치한 지하에서 최상층 병실에

이르는 약 5000여개의 사인들은 월 판넬이나 랜드마크의 다양한 형태로

이곳 병원을 찾는 아이들과 어른들의 효과적인 네비케이션 역활을 수행합니다.

각층마다 테마가 있는 구성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동물들과 자연의 한장면을

컬러풀한 색감으로 일러스트레이션 하여 친숙한 환경을 조성합니다.

우리 아이들에게는 4층에 위치한 내과라는 명칭보다

커다란 종달새 4마리가 있는 방이 더 쉽게 받아 들일 것 입니다.


reviewed by SJ



The children’s hospital in Melbourne, Australia, has a new kid-friendly approach to navigation.

Following the meticulous design of its wayfinding program, the new facility contains over 5,000 signs, wall panels and landmarks. A journey through the hospital is designed to take visitors from ‘underground’ on the lower levels to the ‘sky’ on the top floor.

Appealing to the young patients are quirky artistic themes on every level, like colourful animals or scenes from nature. Children were considered a key user group in the design process, and their thought-processes were taken into consideration.  

The way-finding designers, Büro North and illustrator Jane Reiseger, say that their navigation system reduced average journey times by 45 per cent compared to old hospital's signage. It als





from  frameweb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