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싱외르, 덴마크 국제 해상 박물관 [ BIG ] the danish national maritime museum

반응형


지면으로 부터 선큰된 덴마크 국립 해상 박물관은 주변에 위치한 유서깊은 공간 및 장소들과 새로운 도시공간과의 관계를 연결하는 매개체이자 문화소통을 위한 노드포인트로 제안된다. 

코펜하겐에서 부터 북측으로 50km 떨어진 헬싱외르는 너무나도 유명한 세익스피어 햄릿의 주무대인 크론보르 성 -유네스코로 부터 역사적 가치를 인정받아 지정한 세계문화 역사 장소-이 위치한 장소이자, 지리학적으로 중요한 군사요충지로 사용되었다. 이러한 장소성은 과거에서 현재까지 전세계를 주름잡는 해상국가로써 덴마크의 위상을 알리는 박물관을 프로그래밍 하게 된다.

여기에 비아지를 비롯한 협업 디자인팀은 기존에 위치한 역사적인 장소를 보존하는 동시에 현재의 도시와 연결하는 매개공간으로 박물관을 설계한다. 지면으로 8미터, 3개층 이상 선큰된 지하 박물관 프로그램은 다양한 방향으로 나 있는 여러개의 브릿지를 통하여 연결되는데, 부둣가로 부터 연속된 산책로 또는 기존 보행도로와 연계된다. 그리고 지하 박물관 내부로 신선한 공기와 채광을 확보하기 위한 커다란 보이드 스페이스는 이곳 박물관을 특징짓는 외형적 공간 특징으로 커다란 배의 형상을 한 것이 유니크하다.

사실 드라이도크가 위치했던 장소의 기억은 이곳의 건축적 공간을 시작하는 단초로 제공되었고, 건축가는 이곳에 시간과 장소를 연결하는, 그리고 미래를 준비하는 박물관을 설계함으로써 시간을 뛰어 넘는 장소를 만들고자 하였다. 그렇게 시간은 멈추지 않고 흘러서 순환된다.


reviewed by SJ


BIG in collaboration with kossmann dejong, rambøll, freddy madsen and KiBiSi have completed the danish national maritime museum in helsingør. combining the existing historic elements with an innovative concept of galleries and way-finding, the scheme reflects denmark’s historical and contemporary role as one of the world’s leading maritime nations. located just 50 km north of copenhagen the 6,000 m² (65,000 ft²) museum is situated next to one of denmark’s most important buildings, kronborg castle, a UNESCO world heritage site – known from shakespeare’s hamlet.




a series of three double-level bridges span the dry dock, working both as an urban connection, as well as providing visitors with short-cuts to different sections of the museum. the harbor bridge closes off the dock while serving as harbor promenade; the museum’s auditorium acts as a bridge connecting the adjacent culture yard with the kronborg castle; and the sloping zig-zag bridge navigates visitors to the main entrance.

‘by wrapping the old dock with the museum program we simultaneously preserve the heritage structure while transforming it to a courtyard bringing daylight and air in to the heart of the submerged museum. turning the dock inside out resolved a big dilemma: out of respect for hamlet’s castle we needed to remain completely invisible and underground – but to be able to attract visitors we needed a strong public presence. leaving the dock as an urban abyss provides the museum with an interior façade facing the void and at the same time offers the citizens of helsingør a new public space sunken 8 m (16 ft.) below the level of the sea.’ says bjarke ingels.

descending into the museum space, the bridge joins together the old and new elements of the site, as one is offered views out to its surroundings. unfolding in a continuous looping motion around the dock to 7m below ground the history of the danish maritime is displayed. the slope connects all the floors – the exhibition spaces with the auditorium, classroom, offices, café and the dock floor within the museum. 



from  designboom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