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터, 컨테이너 박스를 이용한 놀이기구 디자인 [ Carve ] Interlace


놀이를 통해 아이들은 즐거움, 행복감 뿐만이나 사회활동이라는 인간관계를 배우게 된다. 그리고 이러한 놀이를 형성하는 놀이터, 놀이공간은 무작위적인 알록달록 컬러풀함과 무의미한 캐릭터가 남발하는 정체성 없는 공간이 아닌 놀이에 대한 목적성을 충실히 이행하는 기능공간이 되어야 한다.

싱가폴 공동주거, 안 마당에 위치한 블루컬러의 대형 컨테이너 박스는 아이들에게 흥미진진한 터널 탐험과 색다른 공간적 체험을 선사하는 놀이기구로 제작, 배치된다. 총 4개의 박스는 각기 다른 방향으로 적층, 구성되며 내부에 다이나믹한 연속공간을 형성한다. 아이들은 마치 동굴탐험을 하듯 기어다니고, 오르락 내리락 하고, 미끄럼 타면서 즐거운 놀이를 즐기게 된다. 파란색 터널 속이 답답할 것 같지만 실상 촘촘히 펀칭된 파사드의 구멍을 통해 외부의 채광과 환기가 가능하여 아이들이 놀기에는 부족함이 없는 내부공간이 연출된다. 지금 우리가 고민하고 생각해야 할 것들은 이러한 것들이 아닐까?


reviewed by SJ



To play is to learn from mimicking each other. In few cases, this also applies to designing play. While most playgrounds are a contrast to their surroundings – in colour, shape and activity – the new Interlace playground is the mini-version of the surrounding residences. The Interlace is a new residential typology designed by OMA, which breaks with the standard isolated, vertical apartment towers of Singapore. Thirty-one apartment blocks, each six storeys tall and identical in length, are stacked in a hexagonal arrangement to form eight large open and permeable courtyards. Light and air flow through the architecture and surrounding landscape.


In one of the courtyards, Carve recently built ‘Interlace’, a playground that seamlessly fits in its surroundings. Four large containers are stacked on top of each other, each one rotated just like the residential backdrop. Inside the containers, various crawling, climbing and sliding elements create a maze-like structure with a variety of adventurous routes. The ‘closed’ facade gives children the thrill of being invisible, while the perforations actually ensure looks both inside and outside. Additionally, the perforated  facades allow for shading and a continuous wind breeze, creating a cool climate inside the boxes whilst additionally stretching the borders of the conception of inside-outside.




Project name: Interlace
Design: Carve
Location: Singapore, 2013
Client: Playpoint Singapore
Architect residences: OMA
Image courtesy: Playpoint (Tucky’s Photography)
Carve team: Elger Blitz, Thomas Tiel Groenestege, Lucas Beukers
Presentation: © carve



from  landezine


댓글(1)

  • 2019.06.10 12:11 신고

    핀터레스트에서 타고 들어왔는데요.. 어떻게 이렇게 제 맘에 쏙 드는 것들만 다 골라서 포스팅해놓으셨을까....! 감사합니다. 건축학교를 갈 생각은 없지만 이런 방식의 디자인을 하는 사고 방식을 어디에서든 배우고 싶어서 조바심이 나네요.. 아크데일리 들어가도 별로 마음에 안드는 것들만 보다 지쳐서 나가곤 했는데 이 블로그가 쪽집게였습니다 흫흐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