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러 하우스 [ DMAA ] casa invisible

반응형

DMAA가 디자인한 리플렉티브 하우스(주변환경을 반사하는 하우스), '카사 인티비지블' (casa invisible)는 기존 팀버구조를 활용, 길이 14.5m, 너비 3.5m 크기의 직육면체로 구축된다. 직육면체는 정직하게 주변환경을 반사한다. 표면에 달라 붙은 주변환경은 하우스를 정의하는 동시에 이곳으로 부터 사라지게 한다. 그리고 거주자와 주변환경의 간극을 최소화로 밀착시킨다.

내부공간은 높은 자유도를 위해 오픈 레이아웃으로 구성, 개별적인 사용을 위해 다시 3개의 영역으로 구분된다. 밝은 컬러의 팀버구조체와 화이트 가구는 비교적 작은 거주공간의 한계를 지우며, 밝고 넓은 분위기 연출에 도움을 준다.

최소한의 건축어휘; 모듈시스템, 단순한 구조형식, 저렴한 건축자재를 통해 건축은 거주자와 자연을 밀착 시킨다.

reviewed by SJ,오사


designed by delugan meissl associated architects (DMAA), this reflective housing unit consists of a prefabricated timber structure ready for implementation at any designated plot. appropriately named ‘casa invisible‘, the building is 14.5 meters in length and 3.5 meters in width, which allows the scheme’s individual pieces to be easily transported to site.




offering its occupants a high degree of spatial flexibility, the open layout is structured by a chimney and a wet room, delineating three areas for individual use. pale timbers and white furnishings are used throughout the interior, accentuating the bright and spacious atmosphere inside the small dwelling.

through the use of modular construction and the intensive use of wood, the housing units can be completely disassembled – minimizing their environmental footprint. other advantages of the product are its relatively low cost, uncomplicated assembly, and its potential to suit a variety of locations.





















from  designboom

728x90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