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렌라이 뮤지엄, 움직이는 파사드 [ Patterson Associates ] Len Lye Centre

반응형

렌라이, 그의 키네틱 아트(움직임)을 투영합니다. 건축 속에 살아 움직이는 풍경이 연속됩니다. 뉴질랜드 아트 뮤지엄, 렌라이 센터는 그의 삶, 생각, 글, 작업을 고스란히 담는 그릇입니다.

여기에는 그리스 신화에 매료된 그의 작업과 같이 형상과 미학적 경계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새로운 패턴이 적용됩니다. 그의 전체 삶과 건축을 관통하는 디자인 패턴(동적 디자인)은 뮤지엄의 고유한 캐릭터를 생성하는 외형에 적나라하게 표출됩니다. 다양한 곡선의 파장이 생성하는 움직임과 동심원은 연속된 콜로네이드 파사드로 귀결되며 동적 건축을 완성하게 됩니다. 또한 빛과 보행자 시점에 따라 다양한 움직임에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는 스테인레스 스틸 파사드를 통해 효과(움직임)가 배가되는 동시에 박물관의 고유한 캐릭터를 구축하게 됩니다.

reviewed by SJ,오사


본명은 레너드 찰스 후이아 라이(Leonard Charles Huia Lye)이다. 뉴질랜드 남섬[] 크라이스트처치에서 태어났다. 학생 시절부터 움직임을 예술 언어의 한 부분으로 인식하여 키네틱 조각과 영화 제작에 관심이 많았으며, 유럽 이민 집안 뉴질랜드인()으로는 드물게 마오리족(), 오스트레일리아 원주민, 태평양 지역의 예술을 이해하고 큰 영향을 받았다.

1926년 영국 런던으로 가서 실험 영화 제작을 시작했고 1935년에 필름 위에 직접 그림을 그린 〈컬러 박스 A Colour Box〉 로 큰 반향을 일으키는 등 추상 애니메이션을 개척했다. 1943년 미국 뉴욕으로 간 후 섀도 캐스트, 스크래치 기법, 스톡 필름을 사용하고 아프리카 드럼 리듬, 재즈 기타 연주와 조화시키는 등의 방법으로 영화 작업을 했다. 1950년 미국에 귀화하였다.

다양한 저술 활동을 하면서 많은 글을 남겼고 키네틱아트 활동도 활발히 했는데, 특히 움직이는 조각품 〈바람 지팡이〉 시리즈가 유명하다. 1980년 5월 15일 미국 뉴욕주 워윅에서 사망한 후 뉴질랜드 타라나키 지방자치지역의 주도() 뉴플리머스에 있는 고벳브루스터 미술관(Govett-Brewster Art Gallery)에 많은 작품이 옮겨져 보관되어 있다. 뉴플리머스 해안도로에 1999년 12월 31일 자정 높이 45m의 〈바람 지팡이〉가 세워졌고 2006년 뉴질랜드 웰링턴 부두에 생전에 완성하지 못했던 〈워터 훨러 Water Whirler〉가 설치되었다.

출처: 두산백과


[네이버 지식백과] 렌 라이 [Len Lye] (두산백과)

The Len Lye Centre is New Zealand’s only single artist museum and its design is deeply influenced by the life, ideas, writings and work of Len Lye (5 July, 1901 – 15 May, 1980).



It was Lye himself who said in 1964 that “great architecture goes fifty-fifty with great art,” a maxim that has informed the approach and form of the Patterson Associates-designed Antipodean Temple that houses his work.

Lye was fascinated with temples and in conceiving the overall design it seemed aesthetically and historically appropriate to draw inspiration from the “megarons,” or great halls, of the classical world, as well as Polynesian forms and ideas. These also influenced Lye and he is, after all, the client.

To do this in a new way, we developed our thinking in a holistic or adaptive way, using what we call “systems methodology.” This means that rather than using proportion or aesthetics, we use patterns in the ecology of the project’s environments to drive the design elements.

For example, the shimmering, iridescent colonnade façade, manufactured locally using stainless steel - Taranaki’s ‘local stone’ - links both Lye’s innovations in kinetics and light as well as the region’s industrial innovation. By doing this we celebrate the fortunate gift of his works to Taranaki.

The colonnade creates a theatre curtain, but with three asymmetric ramped sides, leading to a type of vestibule, known as “pronaos” in Ancient Greece. This is formed by the gallery holding the large Lye works. Viewed from above, the colonnade’s top edges create a koru form, displaying the Museum’s Polynesian influences as the meeting house, or wharenui, for Len Lye.

The procession of the colonnade morphs into a portico, announcing the main gallery as a type of megaron but also functioning as a wharenui; the deities and ancestors referenced and represented by Lye’s inspirational work.

Traditionally, the most sacred and private part of a temple, the “adyton,” is located at the point furthest from the entrance. Here is housed the Len Lye archive, while the ‘treasury,’ known as the “opisthodomos,” looks back to the people entering below.

The project respectfully links into the smaller existing Govett Brewster Art Gallery, which itself has been retrofitted from the city’s decommissioned heritage cinema. The combined facility is undivided, with a circular loop allowing visitors to appreciate the changing museum and gallery displays within one flexible and shared structure.

On the circular loop, light is drawn inside through the apertures in the colonnade, and these create moving light patterns on the walkway, perhaps a form of passive kinetic architecture.

We hope the design challenges the dominance of pure modernism in contemporary thought. Classicism has been unfashionable for many decades and the Len Lye Museum seeks to extend modernist language with meaning. Creating space that is more lucid, triumphant and celebratory than Bauhaus traditions, but also more cogent and flowing than axis-generated architecture.





























from  archdaily

그리드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남태평양 | 뉴질랜드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