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모랑시 고등법원 및 노동재판소[ Dominique Coulon & Associés ] Regional Court and Industrial Tribunal at Montmorency

반응형

 

Regional Court and Industrial Tribunal at Montmorency 몽모랑시의 고등법원 및 노동재판소

몽모랑시에 위치한 고등법원 및 노동재판소 프로젝트의 주제를 말한다면 한마디로 "(사람들이)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사법"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이는 도시 구조 안에 존재하는 소박한(거만떨지 않는) 공공 건물인데, 시대를 초월하여 시간이 지나도 그 매력이 점차 늘어나는 벽돌이라는 재료를 사용하여, 겸손한 동시에 우아한 외부 건축물을 이루었다.  

입구를 처리한 방식을 살펴보자면, 주요 파사드 위에 측면 중공을 두는 것으로 표현되어 있는데, 이는 법원 건물들의 전통적인 대칭적 조성에 한 템포 휴식을 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외부에서 보면 이러한 입구는 적당한 규모라 생각된다.

그러나 건물 내부를 돌아보자면, 우선 공적인 공간인 로비의 경우 3층 높이로 높게 구성되어 있다. 이는 남향에서 들어오는 햇살을 잡아 가두는 높은 위치에 창구를 두고 있으며 동시에 엄숙한 분위기를 조성한다. 두번째로 기념비적인 공간을 꼽는다면, 건물 내부의 중앙 폐와 같은 위치에 자리하고 있는 웅장한 규모의 정원을 꼽을 수 있는데, 정원은 두개의 법정과 공공 로비에 멋진 풍경과 더불어 자연 채광을 제공하는 커다란 이점을 가지고 있다.

건물에 사용된 재질의 다양성은 사법부 특유의 각기 다른 업무들이 지닌 개별적 특성과 성향을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그 건축이 지닌 볼륨의 리치함과, 냉철하면서도 조각적인 형태들은 외부 공간을 이상적이면서도 사적인 도시성과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전체적인 특성으로는 작은 규모들로 구성되어 있으면서도, 매우 현실적인 사법부의 상징으로써 이상을 이루고 있다.    

reviewed by ZH,오사


The theme of the project is accessible justice. This is an unostentatious public building within the urban fabric. We opted for modest, elegant exterior architecture, preferring a facing in brick, a timeless material which becomes more attractive with age. This choice also enables the building to blend in with its immediate surroundings.



 


Architects: Dominique Coulon & Associés
Location: 143 Charles de Gaulle Avenue, 95160 ,
Area: 2110.0 sqm
Photographs: David Romero-Uzeda, Patrick Miara

Structural Engineer : Batiserf
Mechanical Electrical Plumbing Engineer : G. Jost
Cost Estimator : E3 Economie
Landscape: Bruno Kubler
Acoustics: Euro Sound Project
Cost: 4.367.100 euros

The treatment of the entrance, worked as a lateral hollow on the main façade, constitutes a break with the traditional symmetrical composition of court buildings. From the outside, this entrance – on a single level – is on a modest scale.

Once inside the building, however, the public lobby is three storeys high, with a high-placed opening capturing light from the south. There is a feeling of solemnity. A second monumental empty space contains a magnificent garden – an internal lung for the building. Given its scale, this space has the great advantage of providing a view and natural light to the two courtrooms and to the public lobby.

A beautiful oak tree (Quercus robur) symbolising justice is planted in the soil. The ground and vertical walls are covered with ivy, adding the finishing touch to the soothing atmosphere of the place. Our intention is to provide a calm, soothing atmosphere to counteract the tension that so often exists in such places.

The project offers surprising spatial sequences, a progressive architectural promenade from the sober but bright forecourt to the public lobby, where emotions run strong.

The diversity of the materials used personalises and reflects the different aspects of the judiciary’s work. The richness of the volumes, both sober and sculptural, shapes this interior space with an idealised, private urbanity, lending the whole the character of a small-scale yet very real judicial centre.





























from  archdaily


그리드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 프랑스
도움말 Daum 지도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