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해발 1500미터 고도의 집-[ Studio MK27 - Marcio Kogan + Lair Reis ] Catuçaba Farm

반응형

해발 고도 1500미터에 위치해 있는 집이라면 일년 내내 그 지형의 자연과 밀접한 관계를 맺는 일이 어쩌면 당연할 것이다. 이 곳은 또한 자가 발전을 통해 자주성을 확보하고 있고, 이번 프로젝트의 가장 주요한 전제조건은 현지의 자연환경과의 접목을 통해 사용자에게 안락함을 동시에 제공하면서도 에너지 소비를 효율적으로 만드는 일이다.

FSC 나무로 만든 조립식 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직접적으로 땅을 접하지 않고 바위투성이 땅의 일부에 건물을 지어야했기에 기둥 몇개를 통해 땅 위에서 지탱할 수 있게 했다. 이는 도시에서 짓는 그런 것과는 다른 어려운 접근 방식이었다. 이에 대해 외부 바닥은 여러 층의 배 갑판과 같은 구조로 나무로 만들어 졌으며 내부 바닥은 현지 흙으로 만든 점토벽돌로 구성되었다. 집 또한 같은 흙으로 만들었다.

Laid out over the valley, at an altitude of 1,500 meters, the house has a strong relationship with the local nature, abundant throughout most of the year. That allow for autonomy in generating energy. The main premise of the project is to make energy consumption efficient while simultaneously offer comfort to the user, beginning with the simplicity of contact with the local nature.


 

Architects: Studio MK27 - Marcio Kogan, Lair Reis
Location: Catuçaba, São Luís do Paraitinga - SP, Brazil
Author: Marcio Kogan
Co-Author: Lair Reis
Area: 309.0 sqm
Project Year: 2016
Photographs: Fernando Guerra | FG+SG

It’s FSC wooden pre-fab structure, to the point that it  remains supported on the land through some pillars,  without directly touching the ground, responds well to the necessity of building on a rugged piece of land, far from the city and difficult access. On this, the external ground is a deck also made in certified wood and the internal floor is clay brick made from the local soil. From this same soil the house is made.

The divisors of the house are wood frames with woolen insulation of PET which makes it an environmentally correct house.  Frames with double windows guarantee the comfort and ventilation.  The roof is a  wooden platform with vegetation which integrates  the house with its surroundings rue composing the area of the land shaded by it. In the vast landscape, the house create a link between that which is built and that which is natural.



from archdaily

그리드형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